‘가구 공룡’ 이케아 드디어 한국 상륙.. 지역상인 ‘반발’

ⓒIKEA

이케아 "2020년까지 한국에 매장 5곳 연다"

'가구 공룡' 이케아가 한국 진출을 앞두고 곳곳에서 마찰을 빚고 있음에도 공격적인 영업확장 전략을 내놓았다.

이케아코리아의 프로젝트 매니저인 패트릭 슈루푸는 28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마련한 전시 공간인 '헤이 홈'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소비자와 접점을 넓히고 싶다"며 "2020년까지 한국에 5개 매장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런 이케아측의 계획은 잇따르는 개점 반대 움직임에도, 한국 내 영업기반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케아는 대형 매장에서 중저가의 조립식 가구를 판매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42개국 345개 매장을 운영하는 '가구 공룡'이다.

한국에는 오는 12월 광명점을 열고 처음 상륙한다. 이케아는 2호점 개장을 염두에 두고 최근 경기 고양의 부지를 사들였고, 3호점이 들어설 지역으로 서울 고덕동 일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이케아의 한국 내 사업 계획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곳곳에서 잡음이 잇따르고 있다.

대규모 다국적 기업이 한국에 상륙해 막대한 물량과 가격 공세를 앞세워 토종 가구 업체와 지역 상권을 고사시킬 것이란 우려에서다.

1호점 부지인 광명에서는 지역 소상공인들이 '이케아 광명 입점 저지 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반대 운동을 벌이다가 지난달에서야 이케아코리아와 상생 협약을 맺고 사태를 일단락지었다.

2호점 예정지로 거론되는 고양에서는 지역 의원들이 반대 의견을 내고 있다.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가 지난 2월 '가구 공룡 이케아, 고양시 원흥지구 부지매입 철회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당시 김영환 민주당 의원은 "세계 최대가 가구기업인 이케아가 광명·부천·안양·안산 지역 경제에 찬물을 끼얹는 상황인데, 고양 원흥지구에 입주하려 한다"며 "2호점이 고양에 들어서면 경기북부지역에 막대한 손실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케아코리아 관계자는 "한국의 지역상인, 의회 등과 상생 방안을 찾으려 꾸준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케아는 이날 행사에서 한국 내 판매제품 일부의 가격을 공개했다.

그러나 이케아 측은 국내 제품 판매가 책정의 구체적인 기준을 제시하지 않았고, 한국 내 매출 전망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리테일 매니저인 안드레 슈미트갈은 "(가격을 정할 때) 제품이 다른 나라에서 얼마에 판매되는지 비교하지는 않는다"면서 "그 나라 소비자가 살 수 있는 가격으로 결정한다는 게 이케아의 정책"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