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부동산 정책' 믿고 2년 전 서울 목동 아파트를 판 어느 가장의 근황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내년까지 집 팔 기회 드리겠다"


김수현 현 세종대 도시부동산대학원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초대 사회수석비서관에 임명된 뒤 한 말이다.


이 말 이후 '부동산 가격 하락'은 기정사실화됐다. 많은 사람이 부동산 가격은 하락할 것이라 생각했다.


서울 양천구 목동 38평짜리 아파트를 소유했던 어느 집안의 가장도 이 말을 철썩같이 믿었나보다.


인사이트김수현 전 수석 / 뉴스1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자신의 아파트 가격이 12억 1천만원이던 2019년 3월 과감하게 집을 팔았다.


14억까지 치솟았던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나온 뒤 하락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그는 "또 부동산 버블 터져서 다시 7억원대 갈 거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후다닥 팔아치웠다"라고 말했다. "다들 건승하세요~"라는 여유까지 부렸다.


정부의 말을 철썩같이 믿은 그 가장은 지금도 행복할까.


답은 '아니오'였다. 그가 집을 판 뒤 서울 아파트 가격은 상승가도를 달렸다. 2019년 12월 30일 가격은 16억 4천만원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리고 2020년 12월 있었던 가장 최근의 실거래 가격은 18억 5천만원이었다. 즉 그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믿고 아파트를 판뒤 6억 4천만원이 오른 것이다.


단 한 번의 선택으로 인해 6억 4천만원이 날아가버린 것.


부동산 하락에 베팅한 걸로 봐서는 해당 아파트를 판 뒤 다른 아파트를 매입하기보다는 전세로 들어갔을 확률이 높다는 게 누리꾼들의 추측이다.


전세로 살다가 부동산 거품이 꺼지면 그 때 매입하려고 계획했을 거라는 것이다. 상승세가 가팔랐기 때문에 전세를 정리하고 다른 아파트를 매입할 시간적 여유도 없었을 것이라는 추측도 함께 나온다.


인사이트해당 아파트 실거래가 / 네이버 '한국부동산원'


인사이트네이버 '한국부동산원'


한 누리꾼은 "지금 목동 38평짜리 들어가려면 20억 있어도 쉽지 않다"라면서 "한 번의 의사결정이 참 많은 걸 바꾼다는 걸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월 넷째 주(25일 기준)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0.29% 올랐다.


수도권 아파트값은 0.33% 올라 지난주(0.31%)에 이어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최고로 상승했다.


부동산114가 25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127만 7천여채 중 9억원 초과 아파트는 66만 3,291채로 전체 51.9%였다. 많은 전문가들은 "올해 역시 아파트 가격은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