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만해라, 사람이 죽었다"···故 아이언 조롱하는 악플러에 상욕 날리며 울먹인 칠린호미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chillinhomiethesavior'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래퍼 칠린호미가 故 아이언 죽음에 대해 조롱하는 일부 누리꾼에게 분노했다.


28일 새벽 칠린호미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켜고 팬들과 소통했다. 이야기를 하던 중 그는 "내가 왜 너네 눈치를 봐야 하냐"며 "X도 신경 안 쓸 거니까 그러면 꺼져라. 내 노래 듣지 마라"라고 격앙된 목소리로 말문을 열었다.


여기서 '너희'를 가리키는 대상은 칠린호미에게 악플을 달았던 일부 누리꾼인 것으로 보인다. 칠린호미는 방송 도중 "X 같은 페미 X들"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칠린호미는 "옳고 그름을 똑바로 분간할 줄 모르는 인간들이 있다. 유기견들이 안락사 당할 게 아니라 당신들이 안락사를 당해야 한다"고 분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illinhomiethesavior'


또 칠린호미는 故 아이언의 죽음을 가리키며 크게 흥분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칠린호미는 "그만해라. 사람이 죽었다고. 나도 더럽니? 더러우면 내 팬 하지 마. X발"이라고 욕설을 섞어가며 "그 사람이 생전에 죄를 지었어도 죽은 사람한테 그런 댓글을 다는 게 말이 되냐"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다 이내 칠린호미는 "나도 죽을까? 지금 당장 창문 밖으로 뛰어내릴까? 너희들 때문에 내가 우울증이랑 공황장애 생겼다"고 울먹이는 목소리로 말을 이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illinhomiethesavior'


칠린호미의 불안정해 보이는 상태에 당시 방송을 보던 팬들은 "형 제발 진정해요", "울지 마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칠린호미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그만하고 싶다. 너무 힘들다. 자살하고 싶다. 눈치 보면서 왜 내가 어떻게 살지"라는 심경 글을 남겨 팬들의 걱정을 샀다.


한편 칠린호미는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인해 Mnet '쇼미더머니9'에서 하차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공동취재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