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2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들어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택배노조가 오는 2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택배 노사가 분류작업을 택배사의 책임으로 명시한 사회적 합의를 한 지 6일 만이다.


사회적 합의를 했지만 택배 현장이 기존에 비해 달라진 게 없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27일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9일 전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택배노조는 지난 20, 21일 조합원 5천여 명을 대상으로 한 찬반투표에서 투표 참가율 97%, 총파업 찬성률 91%로 총파업이 가결됐다고 전했다.


앞서 택배노조와 택배회사, 정부, 소비자단체 등으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 기구는 21일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은 택배 노동자의 기본 작업 범위에서 분류작업을 제외하고 분류작업은 택배회사가 전담인력을 투입해 맡기로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택배노조는 "택배회사가 합의문에 서명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분류작업을 택배회사가 책임지기로 한 합의를 파기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