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한국 놀러온 외국인, 한국말 배워야...왜 우리가 영어로 대접하냐"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맨 박명수가 외국인들의 언어 사용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에 대 박' 코너에는 방송인 에바와 박영진이 출연했다.


이날 에바는 "국제결혼을 하는 오빠 부부가 오는데 영어를 못 해서 어떻게 대화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 영어 인사말과 가벼운 대화 알려주세요"라는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나는 이해가 안 간다"며 "우리나라가 영어권이 아닌데, 우리나라에 놀러 왔으면 그분이 한국말을 배워야지 왜 우리가 영어로 대접해야 하느냐"라고 소신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에바가 우리나라 왔으면 에바가 우리나라 말을 해야지, 우리가 러시아 말을 하는 건 이상하지 않냐"고 예시를 들었다. 


박명수의 호탕한 소신 발언은 방송을 듣던 많은 이들의 공감 버튼을 눌렀다.


함께 있던 에바는 시아버지가 '영어 부심'이 있다고 밝히며 언어와 관련된 일화를 꺼내기도 했다.


그는 "시아버님은 영어를 잘하시는데 저는 오히려 영어를 못 한다"며 "시아버님을 처음 뵀을 땐 저는 한국어로 말하고 시아버님은 영어로 대답하는 대참사가 발생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매일 오전 11시 KBS 쿨 Cool FM에서 방송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