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가맹택시 '우버 택시' 선보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버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우버는 20일 가맹택시 '우버 택시'를 선보이며 베타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신규 발표된 우버 택시는 기존에 제공해왔던 우버 일반 택시와는 차별화된 가맹택시 서비스로 금일부터 서울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우버 택시는 일반 택시와 동일한 요금이 적용되며, 승객은 우버 앱에서 기존 서비스인 일반 택시, 우버 블랙 등과 신규 추가된 우버 택시 가운데 원하는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우버는 1분기 이내에 가맹택시를 1,000대까지 증차해 원활한 차량 공급으로 승객의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우버는 우버 택시를 처음 이용하는 승객에게는 운행 거리에 따라 최대 만원 할인을 제공하며, 이후 탑승부터는 3월 31일까지 20% 상시 할인을 적용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버


단 이용자들은 차량 요청 전 미리 우버 앱에 프로모션 코드(첫 탑승 최대 1만원 할인: KRFNF10, 20% 상시 할인: UBERKR20)를 등록해야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베타서비스로 운행을 시작하는 가맹택시에는 공기청정기를 설치해 깨끗한 공기 순환으로 차내를 정화해 위생 관리 서비스를 강화한다.


우버는 승차 거부 없는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드라이버에게 목적지가 노출되지 않는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용자들이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변에 있는 우버 택시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승객들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택시를 1:1로 연결해 주는 신속한 자동 배차 서비스를 선사하며, 앱에 미리 등록한 카드로 결제가 이루어지는 앱 결제 시스템을 기반으로 드라이버와 승객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비대면 결제를 지원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버


우버는 안전성에 가장 역점을 두고 서비스를 운행해왔으며, 그 일환으로 색상으로 승객 찾기(Spotlight), 운행 상황 확인(RideCheck), 112 지원 버튼 및 안심 연락처 기능 등을 제공하고 있다.


우버는 기술력을 활용해 탑승 관련 기본 안전 기능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편,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높아진 감염 위험으로부터 승객을 보호하기 위해 드라이버의 개인위생 관리와 차량 방역에 만전을 기해 감염 예방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동이 꼭 필요한 이들이 더욱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이동 서비스에 중점을 두고 탑승 시 마스크 착용을 필수 요건으로 확인하며, 드라이버와 승객에 관한 기록은 앱 상에 남지 않도록 조치한다.


드라이버와 승객 간에 유선 연락이 있을시 전화번호를 암호화해 개인 정보 노출을 철저히 방지한다. 나아가 어떤 문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우버 고객센터가 중재에 나서 승객이 불편함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톰 화이트(Tom White) 우버 한국 총괄은 "새로운 서비스로 국내에서 우버 성장의 새 장을 열게 되어 매우 기쁘다. 우버 가맹택시는 해외에서 검증받은 기술과 혁신의 토대 위에서 한국 시장에 최적화해 선보이는 서비스"라고 소개하며, "우버는 탑승객과 드라이버 모두를 위해 안전한 이동 서비스를 보장하는 것을 가장 우선순위로 추구해왔으며,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그 중요성을 더욱 크게 인식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버는 탑승객과 드라이버에게 최신 코로나19 안전 메시지와 더불어 전염병 확산에 대응하는 공공 보건 당국에 힘을 보태기 위한 우버의 기술적 지원을 알리는데 전념하고 있다. 우버 가맹택시 서비스는 위생 및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최첨단 안전 기능을 제공해 모든 우버 앱 이용객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