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도쿄 올림픽 취소하기로 내부 결론 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한상희 기자 = 일본 정부가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을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취소키로 내부 결론을 내렸다고 영국 더 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 타임스는 익명을 요구한 일본 집권당 연합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2032년 도쿄올림픽 유치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미 1년 연기된 올림픽이 올해도 열리기 힘들 것이라는 공감대가 있다면서, 정부가 다음에 올림픽을 개최하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취소 발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더 타임스에 "어느 누구도 올림픽을 취소한다고 먼저 말하고 싶어하지 않지만, 개최하기 너무 어렵다는 데 의견이 모이고 있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올림픽이 열릴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인사이트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도쿄올림픽은 당초 지난해 7월로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1년 연기돼 올해 7월23일부터 8월8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달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5000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회의론이 커졌다. 여론도 악화됐다. 최근 NHK방송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7%가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다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지난 14일 일본 각료로는 처음으로 "(무관중 가능성을 포함해) 올림픽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둘 중 어느 쪽으로 돌아설지는 모른다"며 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인정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