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초코송이' 초콜릿만 먹고 싶은 사람들 위해 과자없는 '송이모자' 초콜릿 출시

인사이트오리온 '송이모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오리온이 버섯 모양 과자 '초코송이'의 과자를 초콜릿을 재탄생시킨 '송이모자'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19일 오리온에 따르면 송이모자는 일부 소비자들이 '초코송이'의 초콜릿 부분만 먹곤 한다는 경험에서 착안해 기획됐다. 


이 초콜릿 제품은 기존 초코송이의 초콜릿보다 카카오 함량을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어린이부터 청소년, 성인 모두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미니팩 10개로 포장해 취식 편의성과 휴대성을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오리온 '초코송이' / 사진=인사이트


초콜릿의 주 소비층인 10·20세대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제품 패키지에는 6살 초코송이 캐릭터의 성장 버전인 아이돌 초코송이를 넣었다. 


앞서 송이모자는 출시 이전부터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모았다. 


오리온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모양이 너무 귀여워서 딸이 좋아할 것 같다", "초코만 녹여 먹곤 했는데", "송이모자 대환영" 등 새로운 초콜릿 송이모자의 출시를 환영하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단순히 모양만 차별화한 것을 넘어 초콜릿 제품 본연의 맛과 품질에 집중해 '재밌고 맛있는' 초콜릿을 만들고자 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rion_world'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