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SE2 공시지원금 51만원까지 뛰어..."사실상 '공짜폰' 됐다"

인사이트Instagram 'benchmark.pl'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LG유플러스가 아이폰SE의 공시지원금을 최고 51만 원 지급한다.


추가 지원금이 더해지면 64GB 모델은 공짜폰이 되는 셈이다.


18일 LG유플러스는 아이폰SE 2세대의 공시지원금을 최고 51만 4천 원으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처음 출시 당시 10만 5천 원이었던 공시지원금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인사이트애플


인사이트Instagram 'emkwan'


LG유플러스는 요금제별로 19만 8천 원에서 51만4천 원으로 공시지원금을 40만 원가량 높였다.


요금제별 공시지원금은 각각 LTE 데이터 33 35만 4천 원, 데이터44 40만 3천 원, 데이터59 46만 9천 원, 데이터69 51만 4천 원이다.


6만 원대 이상 요금제 이용자는 출고가 53만 9천 원인 64GB 아이폰SE 2세대에 추가지원금 7만 7,100원까지 더해 기기값 부담 없이 구매 가능하다.


6만 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128GB 모델은 1만 3천 원대, 256GB의 경우 15만 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인사이트Cne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