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10년 차 상담실장이 '비추천'하는 부작용 위험 높은 시술 TOP 4

인사이트YouTube '소의튜브soytube'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겨울방학은 바야흐로 성형수술의 시즌이다. 날이 추워 상처가 덧날 걱정도 없고 집을 나갈 일도 없어 충분한 회복 기간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 시기에는 대학교 입학을 앞둔 새내기들이 미용목적으로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런 흐름에 휩쓸려 섣불리 시술을 결정했다가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성형수술과 마찬가지로 시술에도 부작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은 피부과에서 10년 동안 일한 상담실장이 말하는 비추천 시술 4가지를 정리해 소개한다.


다만 이 시술들이 반드시 부작용을 나타낸다는 것은 아니니 말 그대로 참고하는 정도면 되겠다.


1. 코 필러


인사이트YouTube '소의튜브soytube'


코 필러는 부위적 특성상 필러가 곧 퍼지게 되는데 그 모양이 미관상 예쁘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필러가 가라앉았다고 생각해 반복적으로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다.


또한 필러의 대표적인 부작용인 괴사가 생길 수 있어 필러보다는 코 성형수술을 받기를 추천했다.


2. 토닝


인사이트YouTube '소의튜브soytube'


토닝의 경우 저렴한 가격에 시술을 받을 수 있는 곳이 많아 쉽게 시술을 받은 사람이 많다.


하지만 자칫 잘못하면 기미가 오히려 짙어지는 경우가 존재하기 때문에 병원을 꼼꼼하게 체크해봐야 한다.


그녀는 값이 싸고 기계처럼 진료를 보는 곳은 조금 더 꼼꼼하게 체크해볼 것을 권고했다.


3. 프락셀


인사이트YouTube '소의튜브soytube'


그녀는 "프락셀은 저도 받은 시술이었다"라며 "저는 오히려 피부에 홍조를 얻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프락셀은 피부에 대미지를 주는 시술이다"라며 "피부 회복력이 좋은 사람들의 경우 효과가 좋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4. 스컬트라


인사이트YouTube '소의튜브soytube'


스컬트라에 사용되는 pla 필러는 콜라겐 유도체를 넣어 피부 스스로 콜라겐을 형성하도록 돕는다.


하지만 이후부터는 피부의 재량이기 때문에 결절이 생길 수 있다.


이때 발생한 부작용은 깎거나 빼는 등 일반적인 복구 방법이 통하지 않아 회복에 어려움을 겪는다.


YouTube '소의튜브soytub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