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손실 외면한 정부에 설움 폭발해 국회에서 오열한 코인노래방 사장님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부의 행정명령에 한 달 넘게 문을 닫은 자영업자들이 국회에서 생존권을 보장해달라고 항의했다.


특히 경기석 한국코인노래연습장협회 회장은 발언을 하다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지난 15일 경 회장 등 자영업자들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들을 만나 눈물 섞인 하소연을 내놨다.


경 회장은 "작년 한 해 영업한 기간이 3∼4개월에 불과하다"며 영업이 중단된 대면 업종의 생계 위협에 대해 호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그는 "업주들을 생각하면 피눈물이 난다"며 "지원금이라고는 전투식량 건빵 한 봉지 던져주고 (코로나 방역 전쟁터에서) 버텨보라고 한다"고 했다


이어 "버텨보라고 해서 버텼지 않냐, 지금까지"라며 "핀셋 방역 중요하다. 핀셋 지원도 해야 되지 않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하는데 살려줘야 할 것 아닌가. 어떻게 살려줄 건가"라며 "내가 왜 여기서 눈물을 흘려야 하는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그는 발언 도중 여러 차례 눈물을 흘리면서 제대로 말도 잇지 못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함께 자리한 김기홍 전국PC카페대책연합회 공동대표는 정부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영업자가 문을 닫게 할 게 아니라 어떻게 해야 안전한 시설이 될 수 있을지 알려줘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우리는 소통 창구가 어딘지도 모른다"며 "누가 해결해줄 수 있는지도 모른 채 그냥 국회의원, 도청, 중대본을 찾아다니는 것"이라고 했다.


자영업자들의 눈물 섞인 하소연이 끝난 뒤 민주당은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방역 조치를 보완하는 한편 손실 보상을 제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진성준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은 "오늘 여러분들 눈물 보면서 저도 속으로 눈물이 났다"며 "다 같이 사는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