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기+이어폰' 빠진 삼성 갤럭시 S21 '풀박스' 사진 유출됐다

인사이트사진=윈퓨처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삼성전자가 이번주 첫 공개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 기본 구성품에서 충전기와 이어폰이 제외된다.


그동안은 삼성전자가 애플과 마찬가지로 구성품에서 이어폰과 충전기를 뺀다는 소문만 나왔지만, 이번에는 구성품 풀박스가 유출됐다. 제외되는 가격으로 따지면 6만원 가량이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독일 IT 전문매체 'winfuture'에서 유출된 내용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기본 구성품에 USB-C 케이블만 포함한다.


갤럭시노트20 시리즈까지 제공했던 충전기 어댑터를 갤럭시S21부터는 더이상 제공하지 않는다. 유선 이어폰도 구성품에서 제외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inFuture


삼성전자가 '갤럭시S21' 시리즈의 가격을 전작 대비 10만원 이상 낮춰 가격 승부수를 띄웠지만, 실제 체감 효과는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필수품 구매 비용이 그대로 소비자에게 전가되기 때문이다.


갤럭시S21은 기본 모델 99만 9000원, 플러스 모델 119만 9000원, 울트라 모델 145만원으로 전망된다. 전작에 동봉됐던 어댑터와 이어폰의 가격은 각각 3만 1000원, 3만 3000원. 두 제품을 따로 구매할 시 6만원 이상의 추가 비용이 필요하다.


지난해 선보인 갤럭시S20은 기본 모델 124만8500원, 갤럭시S20 플러스 135만3000원, 울트라 모델 159만5000원에 출시됐다.


인사이트IT팁스터 맥스 웨인 바흐가 공개한 갤럭시S21 공식 광고 영상 / 사진=안드로이드 폴리스(Android Police)


게다가 갤럭시S21 시리즈는 원가 절감을 위해 일부 스펙을 전작보다 낮춰 '다운 그레이드' 논란까지 일었다.


갤럭시S21와 갤럭시S21+ 모델은 FHD+ 해상도의 평면 디스플레이로, 전작 갤럭시S21과 갤럭시S20+의 QHD+ 해상도 디스플레이보다 한 단계 낮다.


출고가는 저렴해졌지만 기본 구성품을 간소화하고 하드웨어 스펙도 낮춰 소비자 입장에서는 조삼모사라는 비판도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