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상소문'처럼 스르륵 펼쳐지는 롤러블폰 실물 공개했다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LG전자의 야심작 '롤러블폰'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지난 11일 LG전자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2021'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LG 롤러블을 공개했다.


롤러블폰은 화면을 펼쳤다가 돌돌 마는 게 특징이다. LG전자가 자랑하는 디스플레이 기술력이 적용된 새 플래그십 모델이다.


롤러블폰은 이날 5초 분량의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한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가로로 눕혀 영상을 보다가 버튼을 누르면 마트폰 화면이 위로 올라가면서 커지는 모습이 나온다



LG전자


다시 버튼을 누르면 화면이 말리면서 다시 작아진다. LG전자는 이날 영상에서 스마트폰 화면에 'More to Explore LG롤러블'이라는 문구도 내보내 제품명도 공식화했다.


LG전자는 오는 3월쯤 별도의 행사를 통해 LG롤러블을 소개한 뒤 세계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롤러블폰은 화면이 돌돌 말리는 형태의 새로운 폼팩터 스마트폰이다. 평상시에는 기존 스마트폰과 똑같지만, 측면 버튼을 누르면 한쪽에 돌돌 말려 있던 화면을 펼쳐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다.


상소문을 돌돌 말아 올렸던 것과 비슷하다고 해서 '상소문폰'이라는 별칭도 붙었다. 화면 크기는 펼치기 전에는 6.8인치이고 다 펼치면 7.4인치가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LG전자


롤러블폰은 LG전자가 믿고 있는 야심작이기도 하다. LG전자는 롤러블폰을 통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계획이다.


LG전자는 피처폰 시절과 달리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부진하고 있다.


LG전자 스마트폰 사업부는 지난해 4분기까지 22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올 상반기 롤러블폰 출시를 통해 단번에 모바일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간다는 전략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