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컴팩트 SUV '티록' 이달 출시, 막강 SUV 라인업 완성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폭스바겐코리아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폭스바겐코리아는 개성 넘치는 카리스마를 소유한 컴팩트 SUV '티록'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폭스바겐은 티록(소형)-티구안(준중형)-투아렉(대형)에 이르는 폭스바겐 SUV 라인업을 완성하게 된다.


지난 한 해 티구안의 활약은 여전히 눈부셨다. 티구안은 2020년 한해 동안 기존 전륜 모델에 사륜 구동 모델, 그리고 7인승 모델인 티구안 올스페이스까지 라인업을 대폭 확장하며 수입 SUV의 절대 강자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


이 기세를 몰아 티구안은 지난 11월 법인 설립 이후 최초로 단일모델 연간 판매 1만대를 넘기기도 했다.


특히 전륜 모델인 티구안 2.0 TDI 단일 트림만으로 2020년 1~11월 누적 판매량 8,369대를 기록하며, 메르데스 벤츠 E 300 4MATIC(7,826대)를 제치고 수입 베스트셀링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티구안의 이 같은 인기 비결은 합리적인 가격, 제품력, 실용성, 디자인, 그리고 유비지용 등 소비자가 차량 구매 시 고려하는 주요 부문들에서 대체 불가능한 가치를 제공하는 모델이라고 평가되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2월 출시된 3세대 투아렉은 브랜드의 최첨단 기술을 총망라한 플래그십 SUV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다가가며 단숨에 국내 물량을 모두 소진할 만큼 국내 프리미엄SUV 시장의 새로운 주축으로 떠올랐다.


높은 완성도에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투아렉을 통해 폭스바겐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함께 판매까지 높여나간 모델이라고 평가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은 티록의 출시를 통해 컴팩트 SUV 세그먼트에 새로운 역동성을 불어넣는다.


티록은 퍼포먼스와 안락함, 감성과 합리성, 어반 라이프스타일과 그 외 환경(예: 오프로드)에서의 다재다능함 등 서로 상반되는 요소들을 자연스럽게 결합시켜 놓은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티록의 '록(Roc)'은 영어의 '록(Rock, 바위)'에서 파생됐는데, 이 역시 SUV의 존재감과 컴팩트 해치백 모델의 민첩성을 결합한 크로스오버라는 티록의 포지셔닝을 의미한다.


티록의 외관은 깔끔하게 떨어지는 미래지향적인 라인과 함께 진보적인 디자인을 표방하고 있다.


폭스바겐의 클라우스 지시오라(Klaus Zyciora) 디자인 총괄은 "티록은SUV 본연의 특성인 강력한 존재감을 품고 있으면서도 매우 인상적이고 대담한 디자인을 선보인다"며 "이같은 감성적인 디자인 요소들이 티록을 매력적인 차로 만들어 주며, 도심에서의 운전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모든 여정을 함께 하기에 충분히 매력적인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2020년 큰 결실을 맺은 폭스바겐은 2021년 역시 첫 번째 신호탄인 티록을 시작으로, 풍성한 한 해를 기약하고 있다.


1월부터 신형 파사트 GT의 인도가 본격 개시되며, 오는 가을에는 한국 시장에서 해치백 시장을 개척한 골프 역시 8세대 신형 모델의 출시를 예고하며 해치백 시장 재건에 나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