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5일)부터 '신용카드 포인트' 한 곳에 모아 계좌로 이체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각기 다른 신용카드에 모여 있는 포인트를 한 곳에 모아 계좌로 입금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번거롭게 여러 카드사의 앱을 설치하지 않고도 간편하게 자투리 포인트를 활용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편의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5일 여신금융협회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카드 포인트 일괄 계좌 이체 시스템'을 개시했다.


포인트 일괄 조회 및 현금화 대상은 신한, 삼성, KB국민, 현대, 롯데, 우리, 하나, 비씨, NH농협, 씨티, 우체국카드 등 11곳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 


현금화 비율은 1포인트당 1원이며, 계좌 입금 신청은 1포인트부터 가능하다.


통합 조회 및 현금화가 가능한 포인트는 카드사별 '대표 포인트'다.


대표 포인트란 사용처 제한 없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롯데카드의 L.POINT와 비씨카드의 TOP포인트 등이 대표적인 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정 가맹점에서만 쓸 수 있는 제휴 포인트는 통합 조회 및 현금화 대상에서 제외됐다.


금융위원회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들이 잊고 있던 자투리 포인트를 전부 현금화해 소비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