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자회사 젤라또랩 IPO 목표로 사업전략 수립

인사이트사진 제공 =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자회사 젤네일브랜드 젤라또랩의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젤라또랩은 네일 제조 및 판매를 담당하는 회사로, 네일 트렌드 정보를 수집해 디자인한 제품을 판매하는 '젤라또팩토리'와 전국 1만1000여개 네일샵과 제휴한 네일아트 검색 플랫폼 '젤라또'를 운영 중이다.


지난달 20일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젤라또랩의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59.34%를 인수한 바 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젤라또랩 인수로 기존의 패션, 리빙, 헬스 영역에서 뷰티 분야까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며 '토털 라이프 스타일'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게 됐다.


앞으로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네일 브랜드인 젤라또팩토리 외에 다양한 뷰티 제품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D2C(소비자 직거래) 비중을 늘려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성공적으로 안착한 일본 시장 내에서의 입지를 견고히 하고, 모회사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다양한 국가로의 해외 진출도 가속화할 방침이다.


이와 같은 경영효율화를 통해 내년 1분기 내 흑자전환을 이뤄낸다는 목표다.


코로나 시대 유난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패션 분야에서 뛰어난 수익성 확보 능력을 인정받은 모회사의 경험을 통하여 단기간에 호실적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장기적으로는 뷰티 카테고리 전반으로의 확장과 적극적인 해외진출을 기반으로 젤라또랩의 매출을 매년 2배씩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IPO 준비를 위한 수순도 밟아 나가고 있다. 최근 젤라또랩의 IPO를 담당할 자금조달, 회계, 기획 등 인력으로 구성된 TF(테스크포스)팀을 신설했으며 수익 개선과 내실 강화를 만들어 나가며 상장 준비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앞서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의 IPO를 총괄했던 박희종 부대표를 젤라또랩 대표이사로 선임한 만큼 자회사 상장에 의지를 보이고 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강민준 대표는 "자사는 설립 후 3년만에 IPO를 성공했다"며 "젤라또랩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려 상장을 통해 한 단계 더 도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