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극복한 직원들에게 '역대급 승진' 선물한 이재용 삼성 부회장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지난해보다 높은 실적을 낸 직원들에게 '역대급 승진'을 선물했다.


이번에 임원으로 승진한 인원은 총 214명으로, 3년 만에 최대 규모의 임원 승진이 이뤄졌다.


4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2021년도 정기 임원 인사에 따르면, 승진자는 부사장 31명, 전무 55명, 상무 111명 등을 포함해 총 214명이다.


앞서 삼성전자의 승진자 수는 2017년 말 221명, 2018년 말 158명으로, 3년 만에 다시 200명대로 올라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삼성전자 측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 따른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도 수요에 대한 적기 대응과 운영 효율화를 통해 지난해 대비 실적이 크게 개선된 점을 감안해 승진 인사 폭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이번 승진에서도 삼성전자의 '성과주의 원칙'은 빛을 발해 연령 및 연차와 무관하게 우수한 성과를 낸 인재들이 대거 발탁됐다.


특히 눈에 띄는 건 올해 3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생활가전사업부의 보상 인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비스포크 냉장고와 그랑데 AI 세탁기 등을 개발한 이기수 전무는 2년 만에 부사장 자리에 올랐고, 같은 부서의 전략마케팅팀장인 이강협 전무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가전 소프트웨어를 총괄하는 유미영 소프트웨어개발그룹장도 생활가전사업부의 첫 여성 전무로 이름을 올렸다.


이건희 회장이 별세한 뒤 처음으로 단행된 이번 인사를 두고 대내외에서는 이 부회장의 '뉴삼성' 기틀을 닦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