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유튜버 빛빛일기, 투병 7년만에 오늘 세상 떠났다

인사이트YouTube '빛빛일기'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대장암 투병 중이던 유튜버 빛빛일기가 오늘(30일) 세상을 떠났다.


24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7년간 투병 생활을 이어오던 그의 사망 소식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30일 빛빛일기의 여동생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비보를 전했다.


그는 "저희 오빠는 7년여간의 힘겨운 투병 생활을 뒤로하고 오늘(30일) 오전 8시 29분, 더 이상 아프지 않은 곳으로 가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빛빛일기'


그러면서 "많은 분들께서 저희 오빠 유튜브를 통해 힘을 얻으셨고 저희 오빠도 빛빛일기를 운영하면서 힘을 내 암과 맞서 싸웠기 때문에 이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을 더 무어라 말씀드려아 할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응원해주셨던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오빠가 이젠 더 좋은 곳에서 자기 재능을 마음껏 펼치며 하고 싶은 것도 하고 먹고 싶은 것도 맘껏 먹고 지낼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투병하시는 다른 모든 분들, 꼭 완치되시길 기원한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갑작스레 전해진 비보에 시청자들은 놀라움과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YouTube '빛빛일기'


이들은 힘든 투병중임에도 항상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희망을 줬던 고인을 향한 추모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지난 9월 빛빛일기는 영상을 통해 자신이 처음으로 몸에 이상이 있음을 느낀 건 군 생활 중이었던 2013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의무대 및 군의관의 진료를 받았지만 이들은 모두 내치핵이라는 진단을 내렸고, 빛빛일기는 전역한 후에야 큰 병원에서 대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


당시 그의 사연을 접한 수많은 시청자들은 "조금만 더 빨리 치료받았으면 좋았을 텐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