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장난감인 '뽀로로 낚싯대'로 바다서 '자연산 우럭'을 잡았습니다"

인사이트Twitter 'sivoore_da_d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고수는 장비를 탓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한 낚시꾼이 이를 증명해냈다. 


지난 25일 누리꾼 A씨의 트위터 계정에는 '뽀로로 낚싯대로 우럭 잡기'란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인기 캐릭터 뽀로로가 그려져 있는 어린이 장난감 낚싯대와 우럭 한 마리가 담겼다. 


그 밑에는 '합사 1호, 바늘 13호, 바다용 제로찌 사용'이란 문구가 보인다. 낚싯줄과 바늘, 그리고 낚시에 필요한 장비들을 사용했다는 뜻이다. 


인사이트Twitter 'sivoore_da_da'


최근 게재한 사진에는 핑크퐁 낚싯대가 보인다. 


그는 '핑크퐁 낚싯대로 볼락을 잡았다"며 "낚싯대는 한 5천 원인데 찌는 만 원이네"라고 전했다.


장난감 낚싯대를 이용해 진짜 물고기를 낚은 A씨는 "저거 돌릴 때마다 '따다닥 따다닥' 소리가 나서 주변 사람들이 다 쳐다봤다"며 "창피함을 참을 수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sivoore_da_da'


그러면서도 "한 마리 잡으면 '어~ 7천 원이면 우럭 잡는데 비싼 낚싯대 필요 없어' 할 수 있는 자격 생김"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도 낚시하러 가자", "진짜 낚시 장인인 듯", "7천 원으로 우럭을 잡을 수 있다니"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