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 유지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3차 유행에 방역을 한 단계 더 강화하기로 했다.


확산세가 심각한 수도권은 2단계를 유지하되 실내 체육시설이나 사우나 등 시설의 운영을 제한하는 '2+알파(α)' 방안을 내놨다.


비수도권은 지역별 확산세가 다른 만큼, 기준 방역 수위를 1.5단계로 상향 조정한 뒤 지자체별로 상황에 맞게 강화 또는 완화 조치를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29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회의를 거쳐 이번 방역 강화 조처를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통 중대본 회의 결과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발표한다. 다만 이번에는 3차 대유행 위기를 맞아 중대본부장인 정 총리가 직접 나서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