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서 같이 모여 '김장'한 마을 주민 12명 코로나 추가 확진...총 52명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코로나19가 겨울을 맞아 다시 무섭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충청북도 제천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9일 제천시에 따르면 김장모임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2명 추가로 나왔다.


닷새간 총 52명이 확진되며 n차 감염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제천시는 김장모임 관련 확진자가 잇따르자 28일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이날 제천시는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시민 955명을 검체 검사했다.


추가 확진자들은 기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부 시민은 재검사를 진행 중이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상천 시장은 이날 비대면 브리핑에서 "전파자로 추정되는 확진자들이 이달 13∼16일 제천에 머물렀고 제천에서 확진자가 나온 날은 25일"이라며 "접촉 때부터 확진까지 기간이 매우 길어 감염의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이 기간 제천에 머문 이는 인천의 미추홀구 188번 확진자로, 제천의 두 여동생 집을 찾아 김장모임을 가진 것이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의 빌미가 됐다.


김장모임과 관련한 코로나 확진자는 제천뿐 아니라 전국에서 확인되고 있어 전국적인 주의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