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쓰는 커플들이 '커플링' 대신 하고 있는 '유심 트레이 교환하기' (사진)

인사이트Twitter 'thallavajhul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연인 사이에서 '사랑의 징표'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아이템은 바로 '커플링'이다.


디자인, 색 등에 둘만의 특별한 의미를 담아 나눠 끼면 평생 사랑을 약속할 수 있을 것 같다.


'반지보다 더 로맨틱한 커플템이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면 이건 어떨까. 아이폰을 쓰는 커플끼리만 할 수 있는 '유심 트레이 바꿔 끼우기'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유튜버이자 영화감독 케이시 네이스탯 (Casey Neistat)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최근 아내 캔디스 풀(Candice Pool)과 맞춘 '커플템'을 소개했다. 


인사이트케이시 네이스탯 부부의 아이폰 / Twitter 'Casey'


케이시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 결혼반지 대신 '아이폰' 하나로 새로운 사랑의 징표를 만들었다.


바로 유심 트레이를 교환하는 것이다. 각각 골드, 레드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는 두 사람은 유심 트레이만 바꿔 끼웠다.


아이폰끼리는 유심 트레이를 쉽게 바꿔 낄 수 있기 때문에 간편하게 두 사람만의 커플템을 만들 수 있다. 


디자인 효과도 있는 이 방법에 많은 '아이폰 커플'들이 공유하며 저마다의 방법으로 시도하고 있다.


만약 당신도 색다른 '사랑의 징표'가 필요하다면 연인과 유심 트레이를 교환해보는 게 어떨까.


인사이트Twitter 'shreeram19'


인사이트Twitter 'notanothergay'


인사이트Twitter 'ladybird_96 '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