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정류장서 승객 안 태우고 지나치는 버스 막기 위해 '승차벨' 도입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이달부터 경기버스에서는 승객들을 태우지 않고 정류장을 그냥 지나치는 일이 없어질 전망이다.


지난 25일 경기도는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오는 30일부터 경기버스정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시험 운영한다"라고 발표했다.


시내버스 승차벨 서비스는 탑승객의 하차 의사를 전달하기 위한 장치인 '하차벨'과는 반대로, 정류소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음을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서비스다.


정류소에 위치한 승객이 앱을 통해 승차벨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운전석에 설치된 단말기에 승차벨(음성/그래픽)이 울려 운전자에게 승객이 대기하고 있음을 알려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다만 몇 가지 이용조건이 있다. 승차하려는 정류소를 중심으로 반경 30m 이내에서만 이용 가능하다. 또 탑승하려는 정류소의 직전 정류소에 버스가 도착하기 전 승차벨을 신청한 경우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승차벨 신청은 1회만 가능하며, 다른 버스를 탑승하려면 기존 승차벨 취소 후 재신청하면 된다.


또한 경기도는 경기버스정보 앱을 통해 '무정차 신고' 기능을 신설한다. 승차벨을 요청한 버스가 무정차 시 이 버튼을 누르면 발생 시간, 발생 정류소, 노선번호, 차량번호가 자동으로 수집된다.


경기도는 이를 버스 경영 및 서비스 평가 등에 적용, 버스 운전자 및 버스업체 관리자의 경각심을 고취시켜 무정차를 사전에 예방하겠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경기도청


경기도는 12월까지 무정차가 집중 발생하는 시내버스 10개 노선을 대상으로 1차 시험 서비스를, 내년 2월까지 89개 노선을 대상으로 2차 시험 서비스를 시행해 보완·개선한 뒤 3월부터 시내버스 전체 노선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후 시행 효과를 판단해 이용자가 많은 민간 버스정보 앱(카카오버스, 네이버지도 등)을 통해서도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번 서비스 도입이 이용자가 한적한 외곽 정류소나 이용자가 없는 야간시간에 유용하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태환 교통국장은 "이번 서비스로 운수업체 스스로 무정차를 예방하고 보다 안전한 탑승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