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코로나 확진자 발생..."모든 촬영 중단"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뉴스1] 안태현 기자 =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의 보조 출연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모든 촬영이 중단됐다.


24일 '펜트하우스' 측은 뉴스1에 "보조출연자 중 한 명이 오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펜트하우스' 측은 "앞서 확진을 받을 타 드라마의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치며 검사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이어 "사실을 인지한 직후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라며 "해당 보조 출연자의 경우 한 신에만 출연하였으며, 동선이 겹친 스태프, 출연자는 즉시 검사받을 수 있도록 고지하였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펜트하우스' 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출연진 및 스태프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당부했다.


'펜트하우스' 외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송가 전체에 비상이 걸렸다. 앞서 '철인왕후' '달이 뜨는 강' '보쌈' '시지프스' '조선구마사' '허쉬' 등도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현재 촬영이 중단됐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