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다시 폭증"···어제(23일) 코로나 확진자 349명 발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23일) 하루 동안 349명 발생했다.


군부대와 종교시설, 의료기관, 학원 등 전국 곳곳에서 일상 공간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 사례가 속출하면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349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3만 1,353명이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320명이었고, 나머지 29명은 해외 유입 사례였다.


지역별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132명 경기 69명 인천 16명 등이었다. 


사망자는 1명이 늘어나 총 510명이 됐다. 


본격적인 추위와 함께 시작된 이번 3차 유행에 대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그동안의 유행 양상과 다르게 지역사회에서 소규모, 일상 속 감염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대규모 유행으로 확산할 위험이 높다"고 진단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정은경 질병관리청장 / 사진 = 인사이트 


그러면서 "한 번 댐이 무너지면 와르르 무너지는 것처럼 일정 수준 규모의 확산이 저지되지 않는다면 기하급수적으로 감염자가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한편 오늘(24일) 0시부터 수도권 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돼 전보다 더욱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실시된다.


클럽과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의 영업이 중단되고, 카페는 테이크아웃만 가능하다.


또한 음식점은 밤 9시 이후로는 포장 및 배달만 할 수 있고, 노래방과 헬스장은 밤 9시 이후로는 영업을 할 수 없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