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아시아나와 통합해도 비행기 티켓 가격 절대 안 올린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고은결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과 관련해 18일 "(인수합병에 따른) 구조조정은 계획이 없다. 


모든 직원들을 품고 가족으로 맞이해서 함께 같이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32차 '한미재계회의' 총회에서 선친인 고(故) 조양호 선대회장 대신 공로패를 받은 이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국내 1위, 2위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결합은 세계 10위권 '초대형 항공사'를 출범시킨다는 기대감과 함께 중복 인력에 따른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와 관련해 조 회장은 "현재까지 양사 노선 등 사업 규모로 생각했을 때 중복 인력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노선, 사업 확장 등 확장성을 생각하면 충분히 (중복 인력을) 활용 가능하며 기회가 많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저비용항공사(LCC) 계열사 운영 방안에 대해서도 "LCC도 같은 생각이다. 가장 효율적이고 경쟁력 높일 수 있는 방법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 불안을 이유로 인수를 반대하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노동조합과의 소통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 저희 노조하고는 얘기할 수 있겠지만 상대쪽(아시아나항공 노조)과는 얘기할 단계가 아니다"면서도 "되는대로 최대한 빨리 만나 상생할 방법을 찾겠다"고 답했다.


통합 이후 직원들의 연봉 책정 등에 대해서는 "아직 그것까지 (논의)할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8000억원을 투자하고,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아시아나항공 주식을 사들이는 방식이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가 되고, 산은은 대한항공 모기업 한진칼의 지분 10.66%를 보유하게 된다.


이 때문에 산은이 경영권 분쟁 중인 조원태 회장에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일각에선 특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조 회장은 이 같은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혜라고)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산업은행에서 먼저 (인수에 대한) 저의 의향을 물어봤을 때 할 수 있다고만 얘기했다. 여러 차례 만나고 오랜 기간 얘기하며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양대 대형항공사 합병에 따른 시장 독과점 우려에 대해서도 "우려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절대 고객들의 편의 (저하)나 가격 인상 같은 것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진칼과 산은의 투자합의서 체결에 따라 발생한 의무 조항에 대해서는 "산은에서 경영을 잘 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며 "계약이 끝나지 않아 (구체적) 내용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나 제가 맞춰야 하는 기준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전날 한진칼과 산은은 투자합의서 체결식을 진행했는데, 이에 따라 한진칼은 산은이 지명하는 사외이사 3인 및 감사위원회 위원 등 선임, 중요 조항 위반 시 5000억원의 위약금 부담, 윤리경영위원회 설치 및 운영 책임 등 7대 의무를 져야 한다.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3자 주주연합'의 반발에 대해서는 "(대응할) 계획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3자 연합은 산은의 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을 통한 한진칼의 아시아나 인수 방안을 법률상 모든 수원을 동원해 저지하겠다며 압박하고 나선 상황이다.


이 밖에 조 회장은 이번 인수전을 계기로 가족 간 갈등을 해소할 여지가 있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계속 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지금도 가족들의 협조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고 앞으로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3자 연합에는 조 회장의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도 포함돼 있다.


코로나19로 타격 받은 항공업황의 회복 전망에 대해서는 "빠를수록 좋겠지만 장담할 수는 없다"고 했다.


한편 조 회장은 이날 조양호 선대회장을 대신해 공로패를 받았다. 이번 총회에서는 지난 2013년부터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맡아 오다 지난해 4월 작고한 조 선대회장에 대한 공로패 전달식이 진행됐다.


조원태 회장은 조양호 회장 추모영상 상영 후 공로패를 대신 받고 "한국과 미국의 재계를 대표하는 기구인 한미재계회의에서 선친의 공로를 인정해 감사하다"며 "선친이 한미 재계 교류와 발전을 위해 기여하신 일들과 정신을 잘 계승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