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보다 먼저 전 세계 최초 '롤러블 스마트폰' 공개한 중국 회사 '오포' (영상)

인사이트OPPO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LG가 내년 상반기에 화면을 돌돌 마는 롤러블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전 세계 최초 롤러블 폰이 공개돼 화제다.


LG가 아닌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오포(OPPO)였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IT 전문 매체 GSMArena는 오포가 '이노데이 2020' 컨퍼런스 행사에서 롤러블 스마트폰 '오포X 2021'을 깜짝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PPO


보도에 따르면 행사에서 오포는 참가자들에게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게 하기도 했으며 유튜브를 통해 영상도 공개했다.


'오포X 2021'은 콘셉트 폰으로서 아직 출시 계획은 공개되지 않았다.


해당 모델은 펼치기 전 6.7인치로 확장을 하면 최대 7.4인치까지 화면이 늘어난다.


확장 시키기 위해서는 화면을 위에서 아래로 내리거나 우측 센서를 터치하는 방식이 적용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이는 내부에 지름 6.8mm의 '롤 모터'가 화면을 펼쳐주기 때문이다. 롤 모터는 화면이 펼쳐질 때 양쪽에 균일하게 힘을 분산한다.


또한 내구성을 위해서 디스플레이 패널 아래에 투인원 플레이트 등 자체 기술이 적용됐다.


특히 재생하는 콘텐츠에 따라서 화면 크기가 자동으로 조정되는 기능도 포함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오포는 이를 개발하면서 약 122개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 중 12개의 특허는 화면 스크롤과 관련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오포X 2021'의 경우 콘셉트 폰이기 때문에 실제로 출시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9월 스위블 폼팩터의 스마트폰 'LG 윙' 공개 행사에서 롤러블폰의 실루엣 영상을 공개해 주목받은 바 있다.


현재 시제품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내년 상반기 출시가 예상된다.


LG전자는 지난 2월 유럽 특허청에, 최근에는 국내 특허청에 'LG롤러블', 'LG슬라이드'라는 상표 등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YouTube 'OPPO Belgiu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