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서 94.5% 예방효과"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에서 94.5%의 효능이 나타났다고 회사 측이 1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스티븐 호그 모더나 테라퓨틱스 대표는 "정말 중요한 이정표"라면서 "백신이 코로나19를 막을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모더나만은 아닐 것"이라며 "세계적인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많은 백신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같은 소식은 이달 들어 두 번째다. 앞서 미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제약사 바이오엔테크는 지난 9일 3상 임상시험 중간 결과 발표에서 백신의 효능이 90% 이상이라고 발표했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은 모두 'mRNA' 기반이어서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됐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도 "화이자의 백신이 90% 이상, 95% 가까운 효능을 보이리라곤 생각하지 못했다"며 "모더나도 효능이 95%, 아니면 90%, 96% 89%가 될 수도 있다"고 긍정적으로 전망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