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0 '답답이'보다 훨씬 넓어 극찬 쏟아지고 있는 제네시스 'GV70 뒷좌석' 스파이샷

인사이트제네시스 홈페이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현대 제네시스 GV70이 출시 전임에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동안 국산 차에서 볼 수 없었던 멋진 디자인이 역시 가장 큰 인기 요소다. 


실내 디자인도 주목을 받고 있다. 비행기 날개의 유선형을 본따 유니크함이 강조된 내부는 타원형 요소를 살린 디자인으로 전체적인 볼륨감을 살렸다. 


센터패시아는 조작 버튼 개수를 최소화했고 변속레버는 다이얼 방식을 채택해 세련미를 더한다. 


이에 더해 개방감 또한 좋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제네시스 홈페이지


하지만 실제 차량이 아직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걱정은 있다. 무엇보다 가장 큰 걱정은 뒷좌석 레그룸이다.


중형 스포츠 세단인 G70의 경우 아쉬움을 샀던 부분이 레그룸이었다. 그래서인지 GV70의 레그룸에도 관심이 쏠리는 중이다. 


현대자동차 측에서 공개한 실내 사진은 전면 뿐, 후열 레그룸은 아직까지 누리꾼들이 찍은 스파이샷을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YouTube '신차정보 연못구름'


특히 한 장의 사진이 눈에 띄는데 해당 사진 속 모습을 보면 레그룸에 공간이 꽤나 넓은 듯하다. 


SUV라는 특성상 바닥에서 시트까지의 높이가 높은 걸 고려할 때 성인 남성이 탑승해도 크게 불편함이 없는 정도로 볼 수 있다. 


물론 대형 SUV인 GV80보다는 좁게 느껴지지만 일각에서는 이와 비슷한 수준의 레그룸 공간을 만들어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몇몇 누리꾼들은 GV70의 제원을 고려해 투싼, 싼타페 정도의 뒷자석 공간이 나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G70처럼 불편을 야기하는 수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GENESIS Fast'


정확한 정보는 출시 후에 확인할 수 있지만 스파이샷을 통해 뒷자석 레그룸을 본 누리꾼들은 3, 4인 가족의 패밀리카로도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고 입을 모으는 중이다. 


한편 GV70은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철학인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 중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럭셔리 SUV 모델로 오는 11월 중순쯤 출시될 예정이다. 


제네시스 측은 약 두 달 간 위장막이 없는 100여 대의 GV70으로 전국에서 시범 주행을 실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제네시스 홈페이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