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에서 운전병 위해 '자동변속기+엉뜨'까지 탑재한 신형 '군용 트럭'의 스펙

인사이트기아 자동차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우리 군에 차세대 군용차가 도입될 전망이다. 낡고 불편한 군용차는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올해 안으로 시제품 제작에 나선 뒤 오는 2024년까지 군에 배치해 전력화할 계획이다.


28일 기아차는 지난 20일 광주공장에서 새 플랫폼이 적용되는 2½t·5t 중형 표준차량에 대한 상세설계검토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앞서 기아차에서 열린 CDR 회의는 자동차 상세 설계에 대한 개발 요구 기준이 완전히 충족되는지를 검토하고 후속 단계 진행 여부를 공식적으로 확인하는 절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아 자동차


회의에는 군용차 개발 사업 주관 기간인 육군본부를 비롯해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협력업체 등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그간 진행된 세부설계 내용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공유하는 등 후속 개발 절차를 이어가기로 했다.


기아차는 올해 안에 시제품 제작에 나서며 내년에 정부의 시험평가를 받는다. 오는 2024년까지 군에 배치해 본격적으로 전력화한다는 목표다.


이번 중형표준화 개발 사업을 통해 군과 기아차는 현재 운용 중인 2½t과 5t 군용 표준 차를 대체하고 5t 방탄차를 만들 계획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아 자동차


기아차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차세대 군용차 개발에 착수했다. 새 중형 표준차량에는 7ℓ급 디젤 엔진과 자동변속기, 후방주차 보조, 내비게이션, 열선 시트, 어라운드뷰 등 최신 편의·안전장치가 탑재된다.


또한 신규 표준 차 모듈화를 통해 각종 무기 체계 탑재 등 후속 파생차 개발에 대비하고 차별화된 군용 특수사양과 기술도 적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아차는 대형 SUV 모하비의 프레임에 주요 구동장치가 부착된 반제품을 활용한 경량 고기동 차량(ATV)도 개발하고 있다.


이 밖에도 전기차 전용 플랫폼, 자율주행, 수소연료전지 등 최신 기술의 군용차 적용을 위한 선행 연구도 검토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아 자동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