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혜정이 열 39도까지 올랐는데 '주민번호' 몰라 치료 바로 못시킨 함소원X진화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이의 주민등록번호를 기억하지 못해 혼비백산한다.


27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딸 혜정이의 고열로 병원에 달려가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혜정이가 계속해서 식사를 거부하면서 울자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함소원과 진화는 혜정이의 체온을 체크한다.


체온계에는 '39'라는 숫자가 찍혔고, 함소원과 진화는 깜짝 놀라 우왕좌왕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은 급한대로 천연요법을 통해 열을 내려보려 했지만, 진화는 빨리 병원에 가는 게 낫겠다고 주장한다.


의견 대립을 보이던 두 사람은 결국 혜정이를 들쳐 업고 전속력으로 뛰어 병원에 도착한다.


빨리 진료를 봐야 하지만 독감 예방 접종 기간과 연휴가 맞물리면서 병원은 복새통인 상황.


설상가상으로 함소원과 진화는 혜정이의 주민등록번호를 기억하지 못해 접수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게 된다는 전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이에 진화가 아기 수첩을 가져오기 위해 집으로 다시 돌아가는 난리통이 벌어진다.


하지만 진화는 황당한 의문의 수첩을 가져와 스튜디오를 절망에 빠트린다는 후문이다.


과연 함소원, 진화는 이 위기를 어떻게 넘기게 될까. 혜정이를 아프게 한 병명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