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성기 크기, 아빠가 좌우"…남성 성기, 유전 가능성 높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남성의 성기에도 수저가 있다는 사실을 아는가.


뭇 남성의 자부심인 성기의 크기가 부모로부터 유전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영국의 성교육 동영상 '21세기 여성의 성가이드' 제3편에서 사회자인 캐서린 후드 박사는 성기의 유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캐서린 박사는 태아의 성장 단계에서 남성호르몬인 데스토스테론이 덜 분비됐거나, 유전적 이유로 음경이 작아진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영상에서는 발기한 음경의 길이가 8cm 이하면 왜소증으로 분류된다고 했다. 또 한국인 못지않게 서양인도 성기 크기로 고민을 한다고 밝혔다.


발기 시 음경의 크기가 8.9㎝밖에 안 돼 웃음거리가 됐던 남성 로렌스의 사연도 소개됐다. 그는 지나치게 작은 음경 때문에 연애에도 실패, 확대 수술을 고민했다.


그는 수술로 2~3㎝ 늘릴 수가 있었지만, 여자친구 니콜라의 응원에 힘입어 결국 뜻을 접었다.


그런데 그는 아버지 역시 작은 페니스를 가진 것을 알게 됐다. 음경의 크기가 유전된다는 사실을 비로소 알게 된 것.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아버지는 "우리가 좀 더 일찍 이런 대화를 나눴으면 네 아내나 여자친구, 또는 파트너가 큰 성기를 가진 남자와 관계를 맺었을 때와 마찬가지로 만족을 느낄 방법을 가르쳐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에서 미국의 섹스치료사 에바 카델은 "작은 남성도 충분히 즐거운 섹스가 가능하다"며 구체적인 체위 등을 소개했다. 또 "작은 음경 때문에 고민이라면 살을 빼는 것만으로도 더 크게 보이게 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


'21세기 여성의 성가이드'는 미국의 위성방송 및 케이블TV 디스커버리 채널 등을 통해 전 세계를 뒤흔든 성교육 프로그램이다.


2006년 말 영국에서 처음 방영됐을 때 일간지 가디언이 “충격적이고 적나라하지만 실제로 교육적인 프로그램(Shocking and explicit material, but factual educational programme)”이라고 평가하는 등 숱한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