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빅히트 주식 4%대 하락…"따상 가격에 반토막 났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스1] 권혜정 기자 = 'BTS(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또 다시 하락했다.


23일 빅히트는 전일 대비 7500원(4.17%) 내린 17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상장 직후 반짝 '따상'(공모가 2배에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 가격인 35만1000원에서 50% 떨어졌다. 다만 공모가 대비 수익률은 27% 수준이다. 


시가총액은 5조8385억원으로 코스피 상장사 가운데 43위(우선주 제외)다.


인사이트네이버 주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개인은 42억원 순매도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4억원, 3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빅히트 상장 후 줄곧 순매수세를 보이다 전날(22일) 처음으로 순매도(-130억원)로 돌아섰다. 


이날까지 7거래일 동안 개인은 4637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790억원, 기관은 78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