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브랜드 매실주스 원샷했는데 곰팡이 핀 '콘돔' 모양 이물질 나왔어요"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한 소비자가 매실주스를 마시다 나온 이물질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매실주스에서 이물질이 나왔는데 2천 원만 환불해 준다네요'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평소 음료수를 다량으로 구매해 먹는다. 최근 탄산이 물려 매실주스를 구매해 마시기 시작했다.


여느 때처럼 점심을 먹고 입가심으로 매실주스를 들이켠 A씨는 깜짝 놀랐다. 음료수에서 곰팡이 같은 덩어리가 나왔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이를 보자마자 화장실로 달려가 토를 했다.


처음부터 발견했으면 몰라도, 거의 바닥까지 마신 뒤 이물질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곧바로 매실주스 회사에 전화하니 '이물질이 들어있는 매실주스 값인 2천 원만 보상해 준다'라는 답변을 할 뿐이었다.


아파서 병원에 가면 약 비용과 병원비를 주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A씨가 계속 따지자 "생산과정에선 문제가 없고, 유통과정에서 충격으로 인해 공기가 들어가 그렇다"라는 말이 되돌아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유통과정에서 무슨 공기가 들어가면 이상한 쪼가리가 나오냐"라며 "난 음식 먹다가 머리카락 나와도 그냥 떼고 먹는 사람이다. 이건 경우가 너무 심하지 않나"라고 호소했다.


곰팡이 덩어리 음료수를 원샷하고 2천 원 먹고 떨어지면 되는 거냐는 A씨의 글과 그가 올린 이물질 사진에 누리꾼들은 "콘돔 같다", "신고하는 게 좋겠다", "상황 봐서는 응대가 문제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에서는 "저렇게 큰 게 나오다니 거짓말 아니냐", "무슨 대단한 보상을 바라는 거냐" 등의 반응도 있었다.


한편 식품에서 이물질이 나온 경우 소비자보호원을 통해 고발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