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갑질 사과문'에 재소환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사과문의 정석'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최근 스타일리스트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아이린이 결국 고개를 숙였다.


다만 사과문에 정작 알맹이가 빠져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2015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발표한 대국민 사과문이 재조명됐다.


이 부회장은 그해 6월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감염병 확산에 정부 대신 기업 오너가 사과한 데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했지만, 사과문 자체는 "군더더기 없이 명쾌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 부회장은 서울 서초동에 있는 삼성전자 사옥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감염과 확산을 막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고개를 숙였다.


사과문에 변명은 없었다. 그는 오랫동안 병상에 누워있는 아버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언급하며 환자와 환자 가족의 고통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심정에 대해 "참담하다"며 환자들을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병원의 혁신과 재발 방지, 메르스 사태의 해결을 위해 힘쓰겠다고도 했다.


의료진의 노고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그는 "의료진은 벌써 한 달 이상 밤낮없이 치료와 간호에 헌신하고 있다. 이분들에게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린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 부회장이 직접 사과문을 올린 건 이날이 처음이다. 삼성그룹의 오너로서는 2008년 4월 '삼성특검'과 관련한 이 회장의 사과 이후 두 번째다.


이 부회장은 위기마다 진정성이 느껴지는 사과로 돌파구를 마련해왔다. 지난 5월에도 경영권 승계, 무노조 경영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


그는 "법과 윤리를 엄격히 못 지켜 국민께 실망을 드렸다"며 "승계 문제와 관련해 많은 질책을 받았다. 이제는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는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준법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라며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직접 단상에서 벗어나 고개를 숙이기도 해 많은 관심을 끌었다.


다음은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문 전문


저희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감염과 확산을 막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합니다.

특히 메르스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유족분들 아직 치료중이신 환자분들, 예기치 않은 격리조치로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합니다. 저의 아버님께서도 1년 넘게 병원에 누워 계십니다. 환자분들과 가족분들께서 겪으신 불안과 고통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있습니다.

환자분들은 저희가 끝까지 책임지고 치료해 드리겠습니다. 관계 당국과도 긴밀히 협조해 메르스 사태가 이른 시일 안에 완전히 해결되도록 모든 힘을 다하겠습니다.

저희는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저 자신이 참담한 심정입니다. 책임을 통감합니다. 사태가 수습되는 대로 병원을 대대적으로 혁신하겠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철저히 조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응급실을 포함한 진료 환경을 개선하고 부족했던 음압병실도 충분히 갖춰서 환자 분들께서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습니다.

저희는 앞으로 이런 감염 질환에 대처하기 위해 예방 활동과 함께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말씀드리기 송구스럽지만 의료진은 벌써 한 달 이상 밤낮없이 치료와 간호에 헌신하고 있습니다. 이분들에게 격려와 성원을 부탁 드립니다.

메르스로 큰 고통을 겪고 계신 환자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하면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