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경솔한 언행으로 상처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 의혹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22일 아이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아이린은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인사이트Twitter 'RVsmtown'


인사이트Instagram 'renebaebae'


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면서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자 연예인으로부터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오늘 내가 그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라며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냥 사라졌다. 녹취를 했고, 행동을 취할 거다"라고 폭로했다.


해당 글에서 A씨는 해시태그 'psycho', 'monster'를 달며 글을 마쳤다. 또 그는 과거 인스타그램에 레드벨벳 아이린을 칭찬했던 글을 오늘(22일) 새벽에 삭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A씨 인스타그램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해쉬태그를 포함한 정황을 미뤄봤을 때 누리꾼들은 갑질 대상이 레드벨벳 아이린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psycho'는 레드벨벳이 지난해 발매한 앨범의 타이틀곡이고, 'monster'는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슬기가 둘이서 발표한 곡이라는 점에서다.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아이린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했다.


한편 아이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오늘 오후 아이린이 해당 스타일리스트를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