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100만원 줬는데ㅠ"···제니가 자기 바지랑 비슷한거 '1만5천원'에 사자 찐으로 당황한 로제

인사이트Twitter 'netflix'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로제가 자신이 비싸게 주고 산 바지와 똑같이 생긴 바지를 단 1만 5천 원에 샀다는 제니의 말에 속상해했다.


22일 넷플릭스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블랙핑크 : 세상을 밝혀라' 속 삭제된 미공개 장면이 올라왔다.


넷플릭스는 해당 미공개 영상과 함께 "블랙핑크가 스튜디오에서 음원 녹음 시 대기 시간에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궁금하다면, 때로는 바지입니다"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로제와 제니가 스튜디오 녹음실 안에서 잡담을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netflix'


로제는 제니의 바지를 가리키며 "저 똑같은 바지 있는 것 같다. OO 브랜드 맞냐"고 물었다.


이에 제니는 "아니다. 이거 1만 5천 원에 샀다"고 답했다.


그러자 로제는 "이거 내 바지랑 완전 똑같다. 나는 그 바지 백만 원에 샀다"고 속상해하며 "어디서 샀냐"고 질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netflix'


로제는 바지를 인터넷 쇼핑으로 구매했다는 제니의 말에 "나도 인터넷 쇼핑해야겠다"라고 속상해했다.


함께 있던 프로듀서 테디는 "로제 너는 (제니랑) 똑같은 바지를 백만 원에 산거냐"라고 재차 물어봐 로제를 더욱 슬프게 만들었다.


한편 넷플릭스는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지난 14일 오픈된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의 미공개 클립들을 다수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roses_are_rosi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