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대한통운 택배 노동자 업무 도중 또 사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CJ 대한통운 소속 택배 노동자가 또 한 명 숨졌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YTN은 22일 CJ 대한통운 소속 택배 노동자가 또 사망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은 "한 명의 택배 노동자가 며칠 전 업무 도중 숨졌다는 비보를 확인했다"라며 "유가족께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 의원은 "예고된 사고는 살인"이라면서 "이번 사망 사건은 택배업계가 방관한 구조적 타살이라고 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뉴스는 YTN'


장 의원은 CJ 대한통운 측의 대책 마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CJ 대한통운 측이 강력한 대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도미노 살인은 계속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코로나19 이후 택배 물량이 급증하면서 과로로 추정되는 사고들이 연달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택배기사의 노동 환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8일 CJ대한통운 소속 택배 노동자 40대 김모(48) 씨가 배송 작업을 하던 중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인사이트Facebook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택배연대노조에 따르면 숨진 김 씨는 약 20년 경력의 택배기사로, 매일 오전 6시 30분에 출근해 밤 9∼10시에 퇴근하며 하루 평균 400여 개의 택배를 배송했다.


노조는 평소 지병이 없었던 김 씨가 갑작스럽게 사망한 것은 과로로 인한 것 이외에는 다른 이유를 찾을 수 없다고 강조해왔다.


또 지난 12일에는 한진택배 동대문지사 신정릉대리점에서 근무했던 김모(36) 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공개된 그의 문자에는 "하루에 많게는 400개가 넘는 물량을 발송했으며 새벽 2시가 넘어서까지 일해서 힘들다"라는 내용이 담겨 물량 급증에 따른 근무환경 문제가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22일 오후 2시 30분께 CJ 대한통운 대표가 택배기사 사망 관련 사과문과 대책 발표가 예고된 가운데 마땅한 해결책이 마련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CJ 대한통운 대표는 21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강남물류센터 현장 시찰 자리에서 올해 과로로 사망한 택배노동자 8명 중 5명이 CJ대한통운 소속인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Naver TV '뉴스는 YT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