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20대 최고 부자가 '결혼' 한방으로 얻은 역대급 친척들

인사이트결혼식장 들어서는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맏딸 서민정씨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대한민국 20대 중 '최고 부자'로 꼽히는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의 장녀 서민정 씨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홍정환 씨와 최근 백년가약을 맺었다.


두 사람은 올해 초 지인 소개로 만나 결혼을 전제로 교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이번 결혼으로 아모레퍼시픽의 '황금 혼맥'이 다시금 재조명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과 친인척 관계를 맺고 있는 국내 유수의 대기업들은 삼성전자, CJ, 신세계를 포함한 범삼성가뿐만 아니라 농심, 롯데그룹 등 다양하다. 


오늘은 아모레퍼시픽과 연을 맺고 있는 대기업은 어느 곳이 있는지 모아봤다.


범삼성가


인사이트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 뉴스1


서민정 씨의 시아버지가 되는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의 동생이다.


따라서 삼성전자 회장 부부의 자녀인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도 연이 닿게 됐다.


서민정 씨의 남편인 홍정환 씨는 이들 세 사람과 고종사촌 관계다.


실제로 지난 6월 치러진 약혼식에는 홍라희 전 관장과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 등이 참석했었다. 


보광그룹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서민정 씨의 남편인 홍정환씨와 관련된 보광그룹의 모태는 고 홍진기 전 중앙일보 회장이 설립한 (주)보광이다.


고 홍진기 전 회장의 장남인 홍석현 회장은 현재 중앙일보를, 둘째 아들인 홍석조 회장은 CU 편의점으로 잘 알려진 BGF그룹을 맡고 있다.


홍정환 씨의 부친인 홍석준 회장은 셋째 아들로, 보광창업투자 회장을 맡고 있으며, 넷째 아들인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은 (주)보광을 소유하고 있다.


(주)보광은 휘닉스파크 등 레저 사업 및 반도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그룹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1990년 신춘호 농심 회장의 막내딸인 신윤경 씨와 결혼했다.


신춘호 회장은 롯데그룹의 창업주인 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동생이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작은 아버지가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