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끓이다 중화상 입고 쓰러진 '인천 형제' 동생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보호자가 집을 비운 사이 발생한 화재로 중상을 입은 '인천 형제' 동생이 끝내 숨졌다. 사고 발생 한 달여만이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모 화상 전문병원 일반병실에서 치료를 받던 A(10)군의 동생 B(8)군이 이날 상태가 악화해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오후 4시 끝내 숨졌다.


B군은 당시 사고로 전신에 1도 화상을 입었다. 지난달 추석 연휴 기간 형과 함께 의식을 완전히 되찾아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졌지만 전날 오후 상태가 급격히 악화됐다고 한다.


그는 호흡 곤란과 구토 증세 등을 호소해 다시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었다.


급식카드 결제가 되지 않자 사려던 물품을 진열장에 돌려 놓는 라면 형제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B군은 사고 당시 유독가스를 많이 마셔 기도가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이 두시간 반 동안 심폐소생술을 했는데도 결국 깨어나지 못했다고 한다.


형인 A군은 온몸의 40%에 심한 3도 화상을 입어 2차례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휴대전화로 원격수업을 가끔 들을 정도로 건강이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A군 형제는 지난달 14일 오전 11시 1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의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재확산한 여파로 등교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는 중 엄마가 집을 비운 사이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변을 당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