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타이어 휠 박살내고 고객에 '교체' 하라고 한 '타이어뱅크' 직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자동차 바퀴 교체를 권유받고 타이어 전문 유통업체 '타이어뱅크'에 방문했다가 고의 파손한 직원을 발견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21일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타이어뱅크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공개됐다. 


해당 글의 작성자 A씨는 타이어뱅크에 방문해 타이어 4개를 교체했는데, 직원으로부터 타이어 교체 중 휠이 손상되었다며 휠 교체 권유를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다음 달에 와서 교체하겠다고 말한 뒤 자동차 동호회 카페에 사진을 올리고 자문을 구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보배드림


이 사진을 본 한 누리꾼이 "손상부위가 이상할 만큼 깨끗하네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A씨가 차량 블랙박스를 확인했다. 


블랙박스에는 업체 직원이 고의로 타이어 휠을 파손시키는 모습이 담겼다. 일부러 휠을 파손한 뒤 A씨에게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교체를 권유한 것이다.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한 A씨는 "고객의 생명을 담보로 저런 장난을 칠 수가 있는지 정말 어이가 없네요"라며 누리꾼들을 향해 "법적으로 처벌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라고 물었다.


한편 타이어 휠이 파손될 경우 휠 밸런스의 균형이 깨진다.  


균형이 깨지게 되면 타이어 마모가 한쪽으로 쏠려 주행 중 떨림이 발생하거나 주행 중 차량 스티어링이 한쪽으로 기울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