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류탄'에 몸 던져 동료 구한 군인이 수술받고 살아나자 미국 정부가 한 '특급예우'

인사이트heroviral.com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짙은 어둠 속에서 보초를 서던 해병 대원은 어디선가 날아든 수류탄을 발견하고 동료를 살리기 위해 그것을 자신의 몸으로 덮었다.


다행히 목숨을 건진 해병 대원은 수류탄이 폭발하던 순간을 기억하지는 못했지만 동료가 무사하다는 소식에 눈물을 흘리며 안도했다.


위 이야기는 전직 미군 해병 대원 윌리엄 카일 카펜터(William Kyle Carpenter)가 지난 2010년 11월 아프가니스탄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중 겪은 일이다.


당시 아프가니스탄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윌리엄은 보초를 서다 날아든 수류탄을 발견하고 본능적으로 자신의 몸으로 덮었다. 함께 있던 동료들을 구하기 위함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heroviral.com


동료를 위해 목숨을 걸었던 그는 기적처럼 살아났지만 끔찍한 부상을 당하고 말았다.


오른팔과 오른쪽 폐가 손상됐으며 오른쪽 눈도 잃었다. 턱과 치아 대부분도 망가졌다.


하지만 심각한 부상에서도 강인한 마음을 유지했던 윌리엄은 40여 차례의 대수술을 견뎌낸 끝에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다.


이후 동료들을 위해 희생을 마다하지 않았던 그는 미군 최고의 무공훈장인 '명예 훈장(Medal of Honor)'을 수여 받게 된다.


인사이트Youtube 'CNN'


수여식은 2014년 5월 19일 백악관에서 진행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동료를 먼저 생각한 윌리엄의 군인정신에 감사함을 표하며 그의 목에 훈장을 걸어줬다.


윌리엄은 "함께 돌아오지 못한 동료들도 있어 이 훈장을 받는 것이 그리 기쁘지는 않다"라며 "내가 훈장을 받은 것을 계기로 전장에서 죽거나 다친 동료들을 생각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명예훈장 수여자들은 미군 정부로부터 다양한 혜택을 제공받는다. 군 연금과 별도로 매달 1천 달러 규모의 연금을 받으며 군 소유의 항공기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자녀들의 사관학교 입학이 보장되며 대통령을 포함한 상관들에게도 먼저 경례를 받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