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한 주행 능력에 '드리프트' 능력까지 갖춘 제네시스 '더 뉴 G70'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제네시스 G70의 페이스리프트가 정식 출시됐다. 


드리프트 기능까지 탑재돼 기대를 모으는 중이다.


20일 현대자동차의 고급 승용차 브랜드 제네시스는 중형 스포츠 세단 G70의 부분변경 모델 '더 뉴 G70'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처음 출시된 G70은 3년 만에 부분 변경 모델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가장 큰 변화는 외관 디자인이다. 앞서 출시된 GV80과 신형 G80의 맥을 같이 하는 제니시스의 패밀리룩이 적용됐다. 


수평을 이루는 두 줄 형태의 전조등 '쿼드 램프'와 오각형의 거대 라디에이터 그릴로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담았다. 


실내에는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됐다. 계기판 디스플레이도 기존 3.5인치에서 8인치로 커져 주행 정보에 대한 시인성을 높였다. 


앞유리 1열 창문에는 이중접합 차음 유리가 기본으로 적용돼 이전 모델보다 뛰어난 실내 정숙성을 자랑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드리프트를 가능하게 하는 '다이나믹 AWD 시스템'이 탑재된 것도 새로운 G70의 변화 중 하나다. 


여기에 엔진과 변속기 제어를 최적화해주는 스포츠 플러스 주행 모드가 새로 추가돼 스포츠 세단의 역동적인 주행 감각을 한 층 더 높였다. 


이 밖에도 각종 첨단 안전·주행 보조 기능은 물론 편의사양도 대거 지원한다. 


한편 이번에 출시된 더 뉴 G70는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파워트레인 3종으로 운영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