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주사' 접종 후 또 숨져···"사망 원인 조사 중"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최근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10대 남학생에 이어 두 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20일 '더팩트'는 이날 오전 7시 35분께 전북 고창군 상하면의 한 주택에서 A(78, 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인근 주민에 의해 발견됐으며 전날(19일) 오전 고창 상하면의 한 의원에서 독감 접종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독감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 보령플루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A씨가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은 있었지만 독감 접종 당시 특이 증상은 없었다고 더팩트에 전했다.


이에 고창군보건소와 질병관리본부 등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지난 16일 독감 백신 접종 후 첫 사망자가 나왔다. 인천 지역의 17세 남학생으로 이틀 전 독감 무료 접종용 백신을 맞았다.


이 학생이 맞은 백신은 최근 백신 상온 노출로 논란이 됐던 신성약품 조달 물량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청은 사망 원인이 백신접종으로 인한 것으로 단정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질병청에 따르면 해당 학생은 접종 전후에도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