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너무 괴로워 '술'에 의지하고 있다 고백한 전소민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뉴스1] 이지현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 전소민이 고민을 털어놨다.


배우 전소민은 19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행복에 대한 고민이 커졌다고 고백했다.


전소민은 "요새 행복에 관한 고민을 많이 한다. 올 초에 몸이 많이 아팠다. 건강을 되찾다 보니까 행복한 삶이 뭘까 다시 정리를 해보게 된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는 "너무 바쁘게 일하는 것도 좋긴 한데 정신 없이 지나니까 작은 감정도 못 느낀다"라며 "여유롭게 지내는 건 성과가 없으니까 그 균형 맞추는 게 어렵다"라고 덧붙였다.


옆에 있던 최정원은 전소민이 이런 얘기를 하는 게 의아하다면서 "항상 술과 함께하는 친구거든요"라고 해 웃음을 샀다. 전소민은 "괴로우니까 술을 마신다"라며 술이 마취제 같아서 그 순간 기분이 업이 된다고 털어놔 웃음을 더했다.


그의 고민에 서장훈은 "행복을 느끼는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중요하다. 짧은 순간이라도 행복한 순간을 엄청 즐겨봐라"라며 "난 집에서 새로 나온 영화, 드라마 보는 게 좋다. 옆에 내가 좋아하는 땅콩 버터 아이스크림 한 통만 있으면 된다. 집에 혼자 있어도 힘들지 않다"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KBS2 '생일편지'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