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계좌 이체 가능한 청소년 전용 '니니즈' 교통카드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카카오뱅크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카카오뱅크가 10대를 겨냥한 금융 서비스 '카카오뱅크 미니'를 출시했다.


19일 카카오뱅크는 청소년을 위한 카카오뱅크 미니(mini)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미니는 만 14세부터 만 18세 이하 청소년만 이용할 수 있는 선불 전자지급 수단이다. 충전한 금액만큼 결제, 이체 등 금융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미니는 계좌를 개설·연결하지 않고 이용할 수 있으며, 휴대폰 본인인증, 약관 동의, 비밀번호 생성 과정을 통해 만들 수 있다. 입금과 이체뿐만 아니라, 카카오톡 친구 간 간편 이체도 가능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카카오뱅크


미니를 개설하면 5종의 니니즈 캐릭터가 그려진 '미니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미니 카드는 전국 모든 ATM에서 수수료 없이 입·출금이 가능하다.


청소년 전용 상품인 만큼 청소년 전용 교통카드 기능이 담겼고, 클린(Clean) 가맹점에서만 쓸 수 있다.


선불전자지급수단인 미니에 보관할 수 있는 금액 한도는 50만원, 1일 이용한도는 30만원, 1개월 이용한도는 200만원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카카오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에서 소득공제 신청하기를 통해 미니카드 이용 금액을 부모님의 소득공제에 합산시킬 수 있다.


기존 금융권도 장기적인 주요 고객층을 확보하기 위해 청소년 전용 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다.


KB국민카드는 지난달 중·고등학생이 주로 이용하는 업종에 할인 혜택을 넣은 청소년 전용 카드 '쏘영 체크카드'를 출시했다.


DGB대구은행도 지난달 만 12∼17세 청소년 대상으로 월 5만 원 후불 교통카드 사용이 가능한 'DGB 똑디 후불교통 체크카드'를 선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