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공 '독감 백신주사' 접종한 10대 사망···현재 원인 조사 중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민간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주사를 맞은 10대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해당 사례를 접한 뒤 즉각 조사에 나섰다. 


19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독감 백신접종의 이상반응이 총 353건 신고됐다"며 "유료 접종자가 124건, 무료 접종자가 229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소반응이 98건, 알레르기, 피부발진이나 가려움증 같은 알레르기가 99건, 발열이 79건, 기타가 69건이었으며 사망 사례가 한 건 보고 됐다"고 밝혔다.


사망 사례는 17세 남자로 인천 지역에서 접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청소년이 접종했던 백신은 13~18세 대상으로 정부가 공급했던 국가조달물량이다. 백색입자가 발견됐던 백신 물량은 아니다. 유통은 신성약품이 담당했다. 


보건당국은 해당 백신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지난 14일 정오, 민간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받았으며 접종 전후에는 특이사항이 없었다. 


그러다 16일 오전에 사망이 신고됐다. 현재 부검으로 사망원인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정 청장은 다만 "신고된 이상반응과 관련해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역학조사와 피해조사반 등을 통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