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이근 전 여친은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숨진 여배우 정인아…사고는 이근 책임"

인사이트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김용호 전 기자가 이근 전 대위와 고(故) 배우 정인아의 연인설을 주장했다.


아울러 정인아를 숨지게 한 사고 책임이 이 전 대위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전 대위는 김 전 기자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 18일 김 전 기자는 유튜브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 정인아의 사망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정인아가 이 전 대위와 연인 관계였고, 정인아에게 스카이다이빙을 가르친 것 역시 이 전 대위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인아의 사망사고에 이 전 대위의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김 전 기자는 "정인아에게 스카이다이빙을 강행시킨 사람이 누구냐"며 "특수부대와 NAVY/SEAL 이력을 강조하며 나와 같이 뛰자고 한 사람은 누구냐"고 따졌다.


이어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결국에는 사람이 죽었다. 그렇다면 누구 책임이냐"며 이 전 대위의 책임을 우회적으로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시 스카이다이빙 동호회원들을 통해 이미 취재가 다 된 상황"이라며 "정인아씨와 이근씨가 당시 사귀는 사이였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위는 김 전 기자의 주장에 대해 즉각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전 기자를 향해 "쓰레기"라고 하는 등 다소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유튜브를 통해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 별 쓰레기를 다 봤네"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YouTube '이근대위 ROKSEAL'


인사이트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이어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A씨가 사망했다고? 이 사실은 A씨 가족도 다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배 아파서 거짓말을 다 끌어가지고 와 저를 죽이려고 시도하고 있는데 자신 있으면 계속해봐라. 참 고소장 또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전 기자도 재반박을 내놨다. 그는 이 전 대위와 정인아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끝까지 거짓말을 한다. 뻔뻔하게 나오니 취재한 내용 몇 가지를 공개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근은 당시 서울스카이다이빙학교 코치였고, A씨는 이근과 함께 여러 번 강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근은 A씨와 연인 사이였으며 그의 시신 수색과 장례식에 참여했다. 본인이 주변 사람들에게 직접 이야기했고 당시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A씨가 죽어서 슬프다고 사진을 마구 올렸다"고 말했다.


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