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주식 '최고가'에 샀던 개미들, 22% 폭락해 963억 날렸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의장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올해 IPO(기업공개) 마지막 대어라 불리던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폭락하면서 개미 투자자들이 패닉에 빠졌다. 


개인이 매수한 투자금 손실은 약 963억 원 정도로 추정된다. 


1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는 전날보다 22.29%(5만 7,500원)가 급락한 20만 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 19만 9,000원까지 하락하기도 했으나 종가는 간신히 20만 원을 넘기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트네이버 금융 캡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빅히트는 전일 공모가(13만 5,000원)에서 약 160% 상승하며 최고가 31만 1,000원까지 기록했던 빅히트 공모주의 현재 수익률은 48.52%에 불과하다. 


이틀 만에 최고가 대비 35.53%나 떨어졌다. 특히 전날 각각 1,770억 원과 593억 원 규모를 순매도하며 주가를 끌어내린 기타법인과 외국인은 이날도 각각 1,321억 원, 238억 원을 팔았다. 


시가 총액도 하루 새 약 2조 원 급감한 6조 7,862억 원을 기록했다. 


특히 개인투자자들의 피해가 막심하다. 개인은 첫날에만 빅히트 주식을 2,436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이 중 2,246억 원이 상한가(35만 1,000원)에 거래됐다. 


방탄소년단이 6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8 MGA (MBC 플러스 X 지니뮤직 어워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들이 현재까지 팔지 않았다면 투자금의 42%를 날린 셈이다. 규모는 약 963억 원 정도로 추정된다. 


오늘(16일)도 개인은 빅히트 주식 1,603억 원 규모로 순매수했다. 거래 비중도 이틀 연속 84%에 달해 매도 물량 대부분을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빅히트 주가 급락은 상장 전 공모가가 고평가됐고, 매출이 BTS에 집중됐다는 한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빅히트의 아티스트 매출에서 BTS가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상반기 87.7%에 달한다. 또한 1992년생인 진이 내년 말까지 입대 연기가 가능하지만 이후에는 완전체 활동이 어려울 수 있다는 것도 빅히트의 한계로 지적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