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세라믹 소재 탑재해 전작보다 '4배' 더 단단해졌다

인사이트Apple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애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아이폰이 전작보다 더 단단해져서 돌아왔다.


전면부에 세라믹 쉴드를 탑재하는 등 충격에 견디는 성능을 향상시켰다. 애플은 디자인뿐만 아니라 내구성, 성능에도 신경을 썼다고 강조했다.


14일 애플은 첫번째 5G(5세대 이동통신)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를 공개했다.


아이폰12 시리즈에는 소형 모델인 미니(5.4인치 디스플레이)를 추가해 기본형(6.1인치), 프리미엄 라인업인 프로(6.1인치)·프로맥스(6.7인치) 등이 포함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pple


아이폰12는 전작과 외관부터 성능까지 다 달라졌다. 아이패드 프로처럼 알루미늄 테두리를 적용해 화면과 직각을 이루는 디자인을 채택했다.


특히 전면 디스플레이에는 나노세라믹 크리스탈을 적용한 '세라믹 쉴드'를 장착했다.


세라믹 쉴드는 유리망 내 나노세라믹 크리스털을 증식시키는 새로운 고온 결정화 공정을 통해 제작된다. 다른 스마트폰보다 4배 개선된 낙하 성능(충격 흡수)을 제공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Apple


내구성뿐만 아니다. 아이폰12의 성능은 개선됐고, 무게와 부피는 경량화됐다. 기본형 아이폰12는 전작보다 두께가 11% 얇고 부피는 15% 작으며 무게는 16% 가볍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스마트폰 칩으로는 최초로 5나노미터 공정 기술이 적용된 ‘A14 바이오닉’이 탑재됐다. 스마트폰에서 콘솔형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스마트폰 칩 최고성능이다.


미국 등 1차 출시국에서는 오는 23일부터 판매가 이뤄지고 한국에서는 이달 30일부터 살 수 있다. 가격은 아이폰12의 경우 109만원부터, 아이폰12 미니는 95만원부터 시작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